사랑해 여름아... Summer cat




2011년 3월 30일 새벽 4시 20분경
폐에 문제가 생긴지 딱 3주째 새벽
여름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습니다.

오전 화성 강아지넷에서 장례를 치뤘습니다.
빨간 목걸이와 좋아하던 쥐 장난감을 함께 넣어주었어요.

울고 울고 또 울고 담담해졌다가 다시 울고 지쳐 쓰러져있다가 또 울고 
여름이가 눈 감은 후의 일들은 너무나 빠르게 진행되버려서 그런지 실감이 안나요.
고개를 돌리면 침대 위에 잠들어 있는 모습이 보일 것만 같습니다.
아무리 불러도 안나오던 옷 방에 숨어있는 것만 같습니다.
이제 겨우 하루가 지났을 뿐인데 벌써 몇일이 지난 것 마냥 지칩니다
몸의 수분이 모두 눈물로 나오는 것 같아요
여름이가 너무너무 보고싶어요


수술해도 그닥 소용없다고 병원에서 들어왔던 말이
단순히 마취의 위험성이라거나 수술의 성공여부를 떠나
가망없는 상황이었음을 나중에서야 동물병원 선생님을 통해서 알았습니다.

책에서 발견했던, 동일한 증상의 고양이는 나이가 열살도 넘은 아이라 결국 안락사를 시켰다는 글을 보곤
우리 아이는 젊으니까 이겨낼거라고 생각했던 스스로가 괜시리 여름이의 고통을 질질 끌게 한 것은 아닌가 죄스럽기만 합니다.
최근 아이가 아프다고 많이 못안아준게 미안합니다.
마지막 순간에 이름부르며 손잡아준 나를 기억못할까 무섭습니다.


여름이는 우리와 함께 살아가기 위해
무려 3주를 버텼습니다.
온 정신과 체력 모두를 호흡하는 데에만 집중해야 했던 와중에도 여름이는
이름을 부르면 꼬리를 흔들고 쓰다듬어주면 눈을 감는 등 애정표현을 잊지 않았습니다.
우리 가족과 함께 머물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여름이가 태어난 날짜는 이삼일 전이었겠지만
우리집에 왔던 날은 2005년 7월 27일 수요일 밤이었습니다.
채 6살이 되지 못한 여름이는 2011년 3월 30일, 수요일 새벽에 떠났습니다.
그동안 우리 여름이를 귀여워하고 사랑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여름아
사랑하고 사랑하는 여름아
그곳에서 숨 편히 쉬고 즐겁게 잘 놀다가
다음 세상에는 건강하게 태어나 나보다 훨씬 좋은 주인만나서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아다오
그리고 언젠가 꼭 다시 만나자

사랑해 여름아
사랑해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덧글

  • 고선생 2011/04/01 00:49 #

    좋은곳으로 갔을거에요... 마지막까지 기특한 아이였군요...ㅠㅠ
    이 다음에.. 아주 먼 이 다음에, 그 아이가 먼저 가서 기다리고 있는 곳에 가서 또 함께 재미나게 놀 수 있을겁니다.
    작년에 비슷한 일이 있었던 저도 맘이 아프네요. 모쪼록 힘내세요...
  • 유우롱 2011/04/01 01:04 #

    정말로.. 서로 다시 만날 수 있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지금은 그냥 가슴이 찢어지게 아프네요 살며살며 이렇게 울어보기는 처음인 것 같아요
    하루지나고 일주일 지나고 한달이 지나고 그러면 그때엔 즐거웠던 기억만 남기를 바랍니다..
  • 2011/04/01 01:0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4/01 01:03 #

    그동안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ㅠ...
  • 2011/04/01 01:0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4/16 22:59 #

    에헤헤 감사합니다
  • xmaskid 2011/04/01 01:10 #

    아, 안타깝네요. ㅠㅠ
  • 유우롱 2011/04/16 22:59 #

    네ㅠㅠ전 지금도 믿기질 않아요..
  • 자련 2011/04/01 01:23 #

    에구에구 중간중간 여름이 아프다는 글 보고 이렇게까지 될거라고 생각못했는데..ㅠㅠ
    여름이 하늘나라에서 잘 지낼거에요.
    힘내세요-
  • 유우롱 2011/04/16 22:59 #

    감사합니다 자련님ㅠㅠ
  • 遊鉞 2011/04/01 01:25 #

    여름이 코 잘자렴.
    누나 손 따뜻했지? 그렇게 좋은 기억만 안고, 푹 쉬고 있다보면 언젠가 다시 누나랑 만나서 부비부비할 날이 있을거야. 꽤 오래 기다려야할테니까 그동안은 코 자고있어.
  • 유우롱 2011/04/16 23:00 #

    감사합니다 소녀님
    뒤늦게 다시 한번 심호흡하며 답글달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 웅냥냥 2011/04/01 01:55 #

    장마철에 태어남 여름 왕자님은 유우롱님 댁에 와서 행복하게 지냈을 거라고 믿어요. 여름이의 명복을 빕니다.
  • 유우롱 2011/04/16 23:01 #

    감사합니다..
  • RyuRing 2011/04/01 02:17 #

    잘생기고 사랑스러웠던 여름이.. 그런 여름이 보면서 많이 미소짓고 부러워도하고 그랬는데..이렇게 가 버리다니...
    여름이가 유우롱님께 와서 사랑받고 행복했던 만큼.. 좋은 곳에서 편히 쉬고 있을거에요. 힘내세요 유우롱님..
  • 유우롱 2011/04/16 23:01 #

    감사합니다..
    잘 지내고 있을 거라고 믿어요
  • 태구 2011/04/01 03:19 #

    언니 힘내
    여름이도 좋은 곳에서 항상 언니 지켜보고 있을거야!!
  • 유우롱 2011/04/16 23:02 #

    응 고마워ㅠㅠ
    태구도 경황이 없을텐데 글 남겨줘서 고마워ㅠㅠ
  • 잠자는코알라 2011/04/01 08:27 #

    여름이는 우롱님같은 최고의 주인을 만났으니 분명 행복했을거예요. 여름이가 좋은 곳으로 가길 바랄게요
  • 유우롱 2011/04/16 23:02 #

    감사합니다ㅠㅠ
    좋은 곳에서 맘 편히 숨도 잘 쉬고 잘 놀고 있으면 좋겠어요
  • 러움 2011/04/01 08:49 #

    여름이도 사랑받고 있었다는걸 분명히 알았을겁니다. 또 우롱님도 여름이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셨죠.. 슬픔의 무게를 차마 상상하기 힘듭니다.
    그래도 좋은 곳에 갔을 아이를 생각해서 기운 내세요. 아 뭐라고 써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여름이가 내내 평안하기를 바랍니다.
  • 유우롱 2011/04/16 23:04 #

    감사합니다 러움님
    시간이 좀 흘러서, 이젠 괜찮겠지 싶어서 답글을 다는 것 뿐인데도 너무 힘드네요ㅠㅠ
  • 현재진행형 2011/04/01 09:56 #

    예쁜 여름이 좋은 곳에 가서 편하게 있을거에요.
    여름이도 우롱님이 많이 사랑해 주셔서 행복했을 거에요. 잃는 슬픔이 매우 크시겠지만, 힘내세요.
  • 유우롱 2011/04/16 23:04 #

    감사합니다..
    너무 슬픔에만 빠져있지 않도록 저도 기운내야겠습니다ㅠㅠ
  • JUKE 2011/04/01 10:20 #

    늘 행복하고 씩씩해 보이던 여름이가, 이렇게 갑자기 많이 아파서 떠날거라곤 저도 예상을 못했네요...
    여름이는 분명 좋은곳에서 씩씩하게 뛰어놀거에요!...힘내세요...
  • 유우롱 2011/04/16 23:05 #

    고마워요 주크ㅠㅠ응 좋은 곳에서 잘 놀고 있을거라고 믿어요!!
  • 세라 2011/04/01 10:23 #

    여름왕자님 많이 사랑받고 행복하게 즐겁게 잘 지냈을테니까요ㅜㅜ좀 더 함께하지 못함이 안타깝지만 부디 좋은곳에서 푹 쉬길..
  • 유우롱 2011/04/16 23:05 #

    감사합니다ㅠㅠ
  • 2011/04/01 10:2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4/16 23:05 #

    아니예요 아니예요 저도 좋아질 줄 알았어요 저희 가족 모두 그렇게 믿고 있었는걸요
    감사드립니다 ㅠㅠ
  • Gerda 2011/04/01 12:48 #

    여름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군요.
    명복을 빕니다.
    지금 당장은 고통스러웠던 마지막 기억만 나지만, 좀 지나면 좋은 추억이 많이 생각나실 거에요.
  • 유우롱 2011/04/16 23:06 #

    감사합니다..
    어서 그 순간이 오면 좋겠어요ㅠㅠ...
  • 2011/04/01 14:3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4/16 23:06 #

    사진도 자주 안올리고 게을렀는데 예쁘게 봐주셨다니 정말 감사드립니다ㅠㅠ
  • konjoe 2011/04/02 04:20 #

    ㅜㅜ여름이 한번 보고 싶었는데...
    분명 좋은 곳으로 갔을거라 생각해
    우롱 힘내!ㅜㅜ
  • 유우롱 2011/04/16 23:07 #

    응 고마워ㅠㅠ...
  • 2011/04/02 05:0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4/16 23:06 #

    왠일이야 잘 살고 있니
    그래 고마워 기운내야지 ..ㅠㅠ
  • 강우 2011/04/03 10:58 #

    ㅠㅠ 아.. 슬픔 나눠갖겠습니다.
  • 유우롱 2011/04/16 23:07 #

    감사합니다 이젠 그래도 많이 진정되는 것 같아요
  • Saint 2011/04/04 01:41 #

    아 귀염둥이 여름이... 명복을 빌어요 ㅠㅠ
  • 유우롱 2011/04/16 23:09 #

    고마워요 생트ㅠㅠ
  • 2011/04/04 14:4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4/16 23:12 #

    아.. 맘이 편해지는 말씀 감사드려요
    처음 일주일은 엄청 정신없이 지나가서 견딜만해진걸까 싶더니 그 다음 일주일 넘게는 아침저녁으로 쓰러지게 울었네요;
    요즘은 그래도 많이 진정되서, 큰맘먹고 답글달고 있어요.
    그런데 아직 괜찮아진 건 아니었나봐요ㅠㅠ여러분들 댓글에 감사한 맘에 기억에 슬픔에...
    어서 좋은 기억들만 추억하고 싶어요..
  • 김어흥 2011/05/01 03:53 #

    이 글을 조금이라도 더 일찍 봤으면 좋았을 것 같네요. 잊지 말아주세요.
  • 유우롱 2011/05/05 02:14 #

    아녜요 늦게라도 글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콜드 2011/05/12 06:33 #

    트위터에서도 봤지만 그저 좋은 곳으로 갔길 으흑흑흑 ㅠㅠ
  • 유우롱 2011/05/12 23:45 #

    감사합니다 ^^ ...
  • 2011/05/28 16:4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6/13 11:30 #

    엇 오랜만이세요 헿헤
    괜찮아요 이제는 많이 치유된 것 같아요..
  • 2011/07/26 14:1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유우롱 2011/08/05 01:12 #

    앗 안녕하세요 비밀님!!! 정말 오랜만이세요ㅠ_ㅠ헤헤
    네 벌써 여름이가 간지도 4개월이 지났네요 시간이 정말 빨라요..^^
    여름이는 정말 묘연(ㅋ)이란 게 있었던 것 같아요 아무것도 몰라 허둥대던 상황에 타이밍이 어쩜 그리도 딱딱 맞았던지...
    말씀만이라도 감사합니다. 그래도 아직 전 미안하기만 하네요

    비밀님도 아픈 새벽을 보내셨겠군요. 안타까운 아이들이 모두 무지개다리 너머 하늘에서 즐겁게 배부르게 잘 살고 있기를 바랍니다.
    모두 행복하게 잘 있을거라고 믿어요 :)
  • 2012/02/15 11:5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Self Portrait

about
유우롱- 날개달린 늑대
시온- Sean/sion
귀차니스트
트위터: youyulang
welcome to
♪80일간의 지중해 일주♬
☞Photo Gallery☜
notice
저작자표시/비영리목적/동일조건변경허락 등의조건을 따르는 경우에 한하여 스크랩 및 이차적 저작물 을 허락합니다.
link
*transfer(KOR-JPN)*
*이글루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