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작은 공간 속의 아늑함, 데미타스 Cafe & Restaurant

부암동 카페 다녀왔습니다!
목표카페는 3군데.. 어쩔까 하다가 다 가야지 했는데 ㅋㅋㅋ 하필 한군데는 그날 무슨 행사관계로 문을 닫아서 나머지 두군데, 데미타스와 스탐티쉬를 다녀왔습니다^^ 덕분에 담에 또 갈 듯? ㅋㅋ
버스에서 내려서 뒤로 돌아 조금 언덕을 걸어 올라가면, 건널목 너머 작은 건물이 보입니다. 정말로 미리 웹에서 찾아 익숙해놓지 않으면 못찾을 -_-;;;
11시 오픈인데 저희가 간 시간이 12시즘? 암튼 이른 시간인 덕인지 조용히 사람없는 데미타스, 구경 맘대로 실컷 했습니다ㅋㅋ
카페 주인이신 분이 맨 왼쪽 테이블에 앉아서 일을 보고 계시니까, 정말로 테이블이 3개 뿐인거네요;; (저희 좌석은 사진에 찍히지 않았으니까요)
전 이곳이 참 맘에 들어버렸지 뭐예요♡
사실 데미타스 목적은 그릇구경이었는데 ㅋㅋ 생각보다 그릇은 그닥 없었고요, 그저 자그마한 다락방마냥 조용하고 나른한 분위기가 너무 좋았어요 선곡도 완전 맘에 들었구!
점심 전이라 식사를 시켰습니다. 고양이 맘마 5천원
가격에 비해서 볼륨 은근 됩니다~ 사진에는 그릇에 가려 안나왔지만 와사비향이 나는 김도 독특했고요^^ 밥은 비비면 빨게져요!
하야시라이스 8천원
생각보다 양이 많아요;; 친구 도움으로 천천히 다 먹었네요 같이 나온 새싹샐러드도 좋았어요
구석구석 너무 이뻐요//ㅅ//


사진 계속됩니다






아무래도 사진을 많이 찍는게 목표였던지라ㅎㅎ;; 꽤 추려냈는데도 많네요 @ㅅ@;
같이 가준 친구~ 일요일 오전부터 고마우잉 :)
요 앞에 오돌토돌한 유리접시도 넘 이쁘구용
테이블의 패치워크도 사랑스럽구용
전 이 컵이 넘 이쁘고 좋았는데 완전 작아서ㅠㅠ어흑
온갖 종류의 찻잔이 있습니다 ㅎㅎ
고양이 꼬리 ㅋㅋㅋㅋ
요거 누가 좀 만들어 주세요!! ;ㅁ;
따듯하고 나른하고 배부르고 음악도 분위기도 좋다며 친구는 잠들어버렸-_-...야..

휴일 오후에는 자리가 없다고 하는 말이 이해가 갈 정도로 좁고, 작고, 그리고 아늑하고 편하게 좋은 분위기더라고요
손님들이 들어오면 시끄러워질까요? 요즘 전 조용한 카페가 너무 그립습니다;; 이곳에선 왠지 조곤조곤 이야기했으면 좋겠지만 말이지요...

이상 데미타스였습니다 *^^*

덧글

  • F모C™ 2009/12/17 03:11 #

    세 테이블밖에 없으니 당연히 자리가 없겠지요 으하하;ㅁ;
    부암동은 대체 뭐하는 동네라 저런 카페들이 올망졸망 조르륵 있답니까 어머나 세상에+ㅁ+
    그나저나 가격이 확 비싼 것도 아니고, 자리도 좁은데 운영은 어찌하는걸까 괜한 걱정 한숟갈 해보고요( ..) 아기자기 귀엽네요 꺄아+ㅁ+
    그러고보니 얼마전에 갔던 카페는 들어갈때도 고양이카페인줄 알고 들어갔는데 실제로는 고양이카페가 아니라는걸 나중에야 알고 어머나∑(┑━;; 했더라지요,
    샌드캣카페였는데, 이걸 샌드+캣카페인줄 알았지 뭡니까요, 샌드캣+카페였어요.
    게다가 우아한 고양씨가 넷이나 있으니 착각할수밖에..( ..) 애들이 참 츤츤대면서도 나름 상냥하고 집에 오는데 인사도 해줬어요 꺄아아아+ㅁ+
  • 유우롱 2009/12/17 12:57 #

    그쵸 넘 이쁘죠! ㅋㅋㅋ 부암동 카페는 진짜 저런 느낌으로 올망졸망 눈이 즐거워요 하악 카메라가 찰칵찰칵 쉬지를 않았네요!
    가격은 뭐 홍대 수준인거 같구요.. 자리가 좁긴 한데 검색해보면 많은 사람들이 찾아가니까 은근 순환이 빠르다거나? 저두 궁금함;;
    ㅋㅋㅋF님 포스팅봤어요 고양이 카페는 아닌데 고양이는 있는 카페라구요 진짜 재밌다 ㅋㅋ 전 예전에 어느 고양이 카페를 갔는데 고양이는 두마리뿐이었어요 흑흑;;; 샌드캣 카페라, 저도 가보고싶네요^^
  • F모C™ 2009/12/17 13:58 #

    쫓아다니거나 하시면 안된다는 쥔장님 글을 나중에 사이트 찾아보고나서 알고 어찌나 허거덕 하던지 그래도 괜찮아요 저는 따라다니며 뛰지는 않고 그냥 안녕? 하고 아는척만 했을 뿐이어요 으흑흑흑 근처에 와서 제 가방갖고 놀라하길래 응 그래 대신 나도 좀 만지자 하고 만졌더니 애들이 놀라지도 않고 우아하게 다른데로 가버렸습니다요
    넷중 모래인가? 막내는 임신중이라니 더더욱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되겠지요 그런데 거긴 운나쁘면 고양이가 다 쏙 들어가있대요! 진상 손님이 오면 고양이를 숨긴답니다 그나저나 유우롱님은 여름이는 어쩌시고 밖에서 바람을( '')a
    제 친구님네 냥이는 밖에서 고양이 냄새가 묻어 들어가면 그 냄새 지우려고 지 몸 부비고 난리난리라는데 혹시 그걸 노리시고?+ㅅ+
  • 유우롱 2009/12/17 16:55 #

    고양이의 애교랄까 접대랄까 그런것에 목마른 것 뿐이랍니다ㅠㅠ...
  • F모C™ 2009/12/17 16:57 #

    샌드캣 카페의 삐숑, 포도, 꼼데, 모래도 애교는 없어요, 삐숑과 포도는 새로운 손님이 들어오면 관심 한번 보였다가 스윽 사라지는 쿨시크한 아해들이었고 꼼데는 아예 무심시크했습지요( '')a 모레는 낯가리는데다 임신중..OTL
  • 인덕 2009/12/20 06:54 #

    완벽히 취향인곳이네여 한국가면 꼭 들어봐야지 ㅠㅠ
  • 유우롱 2009/12/20 10:14 #

    꼭꼭꼭!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Self Portrait

about
유우롱- 날개달린 늑대
시온- Sean/sion
귀차니스트
트위터: youyulang
welcome to
♪80일간의 지중해 일주♬
☞Photo Gallery☜
notice
저작자표시/비영리목적/동일조건변경허락 등의조건을 따르는 경우에 한하여 스크랩 및 이차적 저작물 을 허락합니다.
link
*transfer(KOR-JPN)*
*이글루펫*